Home > 뉴스 > 교육,환경,복지
의정부 민락동 주민들 부용산 절개도로 반발, 방음터널 강력요구 ‘집회’
 
[교육,환경,복지]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0-06-10 00:00:00

주민들 절개현장서 집회, ‘복개터널 예산타령, 절개도로 괴변만’ 국토관리청 성토, “절반예산인 방음터널로 해달라” 요구, 주민들 각종 환경오염 노출 우려, 국민권익위 현장실사 결과 국토관리청-국민권익위 엇박자, 주민 분통

 

서울지방 국토관리청이 시행중인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장암~자금 구간 건설공사가 부용산 구간 절개도로로 추진되자 의정부 민락동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며 집회를 가졌다.

지난 1일 민락동 산들마을 아파트 및 주공2단지 등 주민 1백여명은 부용산 절개도로 공사현장에서 집회를 열고 복개터널이 안된다면 절반 가격인 방음터널로 시공할 것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이 지역 산소 공급 역할을 하던 부용산에서 수만대 차량 오염 물질을 배출하는 대체우회도로를 건설하면서 환경영향평가전 주민설명회 개최가 없었음은 물론이고 주민들의 요구에 공사비 180억원을 이유로 예산 탓만 하며 부용산 일부 구간은 터널공사로 설계 변경하고 아파트 구간은 절개도로로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주민들은 “절개도로시 차량에서 발생되는 환경오염 물질 및 분진, 미세먼지 등의 피해에 주민들이 노출되게 된다”고 주장하고 복개터널이 안 된다면 복개터널의 반값인 방음터널로 시공해 달라”고 강력 촉구했다.

민락동 산들마을 4단지 및 민락주공2단지, 서광, 청구, 한라비발디, 대우푸르지오, 신도 등 송산지역 아파트 입주자연합회와 주민들은 지난해부터 부용산 구간의 터널 설치를 요구해 왔다.

지난해 4월 29일 산들마을 4단지 비대위가 건의한 복개터널 요구에 대해 지난해 8월 21일 국토관리청은 “복개터널 요구 구간은 한정된 재정 형편상 설치가 곤란하고 유사지역 문제제기시 막대한 정부 재정 소요가 우려된다”며 복개터널 설치 불가를 통보한 바 있다.

주민들은 “지역주민에게 피해를 줄 것이 명약관화한데도 최소한의 안전 장치인 방음터널도 예산이 없어 못한다는 뻔뻔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분개했다.

집회가 열린 이날 국민권익위원회는 아파트 구간 절개도로와 관련해 현장 실사를 가지고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한편 지난 7일 민락동 주민들에 따르면 “국토관리청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실사 결과 방음터널 설치를 권고할 경우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9일 국민권익위원회는 실사 결과 오히려 방음터널 설치 불가 입장을 의정부시에 통보해 엇박자를 내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방음터널 대신 아스콘 포장 및 방음림 등 소음방지시설 및 육교 설치안을 내놓았다.

주민들은 “하루 12만대의 차량이 통행하게 될 도로에 소음, 공해 등을 땜질식으로 처방해 주민 피해를 외면하고 있다”며 “모든 수단을 써서라도 저지하겠다”고 분노하고 있다.

2010.6.10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1/04/5096442963733.jpg|198106|jpg|DSC03372.JPG#2012/11/04/50964431acf30.jpg|47271|jpg|DSC03381.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