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심층.촛점
의정부 경전철, 의정부시-시행사 지난해 말 10개월 개통연기 합의뒤 ‘은폐’ 드러나
 
[심층.촛점]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0-06-24 00:00:00

3~4개월 공사중지 추진에 하루 3억적자, 공사포기, 으름장 놓던 시행사, ‘내년 8월 개통 10개월 연기’ 시와 합의뒤 숨겨와, 총사업비 변경 740억 및 공기지연 200여억원 추가발생, 시 “당선자와 연장기간, 사업비 분담 논의할 것”, 안 당선자 “종합 대책 시급히 마련 28일께 공개… 합리적 방안 찾겠다”

 

의정부경전철사업에 대해 시장 당선자가 노선 검토를 위해 3 ~ 4개월 일시 중단을 추진하자 시행사가 사업포기 입장으로 강경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말 의정부시와 시행사가 내년 8월 개통을 10개월 연기하기로 합의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23일 의정부시와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의정부경전철 시행사인 의정부경전철(주)가 지난해말 당초 경전철 개통목표 이던 2011년 8월 보다 10개월 공사연장을 요청해 의정부시와 합의했다.

시행사는 공정분석, 현장확인, 시뮬레이션 등을 감안하고 전철 1호선 및 경전철 통합 회룡역사 건립 지연 등의 이유를 들어 10개월 개통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시와 시행사는 올초 외부용역기관에 공기연장 관련 용역을 의뢰했다.

시행사측은 이미 지난 연말이전 설계변경 등 총사업비 변경으로 740억 추가를 시에 요구했고 공기지연으로 200여억원이 드는 등 1천여억원이 추가 발생하게 될 전망이다.

이같은 사실을 시민들에게 숨긴채 시행사는 안병용 시장당선자가 경전철의 전철환승 등 노선변경을 위해 3~4개월 공사중지 추진안을 내놓은데 대해 사업포기 카드로 강경입장을 보였다.

시행사측은 “공사를 중단할 경우 하루 3억원씩 손실이 발생하고 기술자 등 40여명의 인건비, 장비 대여료 등 많은 피해가 발생된다”며 “시가 공사를 중단하면 사업을 포기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에 대해 의정부시는 “공사 연장기간과 사업비 분담 등에 대해 시장 당선자와 논의해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시장 당선자 인수위측은 “김문원 시장이 해결해야할 부분을 당선자에게 떠넘기고 있다”며 “지방선거전 이 사실을 알고도 유권자에게 숨겨왔다”고 제기하고 있다.

이미 7개월여전에 의정부시와 시행사는 10개월 개통 연기라는 결정을 하고도 이를 은폐시켜 오다 신임 당선자의 경전철 일시중지 입장에 따른 논란을 악용해 책임을 떠넘기려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뿐만아니라 개통 10개월 지연과 관련해 합의된 내용에 대해 김문원시장의 공식 서명을 미처 받지 않았다가 김시장이 낙선 된 뒤인 지난 21일 시행사측은 서둘러 김시장에게 정식 서명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이에 대해 지난 23일 안병용 당선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노선조사 등 일시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나 내년 8월 완공은 예정대로 할수 없었음을 숨겨온 것은 유감이지만 책임운운 보다는 모든것을 수용해 종합대책안을 시급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안 당선자는 “개통지연은 회룡 환승역사가 건립돼야하므로 불가피성은 있다”며 “여러 문제점을 공무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검토해 시민들에게 내놓겠다”고 말했다.

또 “7월 1일 공사중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종합대책안은 오는 28일께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경전철 공사중지와 관련해 시민들의 격렬한 찬반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당선자와 인수위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경전철 공사중지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공사를 중단하는 만큼 개통이 늦어지는데 70% 공정율의 사업을 중지하는건 어이없는 발상이다.… 주어진 환경하에서 차선책을 찾아야 된다.… 지하화는 현재로선 불가능 하며 세수 충당과 산적한 문제를 몇년만에 어떻게 해결하느냐.… 완공부터 하고 순환선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 등을 내세우고 있다.

공사중지 또는 노선변경을 찬성하는 주민들은 ‘경로우대와 환승이 안되면 누가 경전철을 타느냐, 몇달 공사를 중지하더라도 환승은 되어야 한다… 민간사업자의 배만 불리지않게 다수 시민이 혜택을 볼수 있도록 잘못된 부분과 시민이 불리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한다… 나름 업무를 판단하고 나온 결론이니 성급하게 판단하지 말자”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부에서는 구역별 공청회를 개최하는 방안이 합리적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010.6.24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1/05/50979fbbb76b7.jpg|210233|jpg|1면경~3.JPG#2012/11/05/50979fc54fe44.jpg|65122|jpg|사본 - 1면경~2.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