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기타
정부·경기도·3개시 7호선 예타통과 위한 방안찾기 골몰, 사업확정여부 10월 중하순 ‘발표 연기’
 
[기타]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0-09-16 00:00:00

오늘(16일) 경기도·3개시 BC올리기 해법 결론내릴 예정, 정부에 방안 제출, KDI 타당성 결과 마지막 단계 AHP에 방안 반영예정, 노선직선화, 역최소화, 군부대, 4개대학 인구 포함 등이 관건, ‘다소 희망적’

7호선 북부연장 예비타당성 조사 중간보고에서 BC가 0. 5 이하로 예상보다 낮게 나온데 대해 정부 및 경기도, 3개시가 방안마련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당초 이달초 발표키로한 사업확정 여부는 내달 중하순으로 연기됐다.

지난 14일 경기도와 3개시에 따르면 경기북부지역 주민의 염원인 7호선 북부연장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했으나 조사결과 중간보고에서 사업성이 낮은 것으로 나와 추가 반영사항의 분석을 실시하고 정부가 이를위해 발표연기 및 조사에 반영하도록 하는 긍정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7호선 북부연장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KDI(한국개발연구원) 조사결과 BC(경제편익비)가 사업성이 낮은 0. 5 이하로 도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기도와 3개시는 BC를 올릴수 있는 추가반영 사항을 분석, 조사한데 이어 오늘인 16일 경기도에 모여 추가사항을 확정지을 예정이다.

조사된 추가반영 사항을 정부 기재부에 제출하면 기재부는 KDI에 이를 보내 타당성 조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당초 KDI는 이달초 타당성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정부의 7호선 북부연장사업에 대한 확정여부가 발표될 예정이었다.

현재 KDI는 사업타당성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BC 및 지역낙후도, 정책성을 종합반영하는 타당성 조사 마지막 단계인 AHP(계층화 분석) 분석에 들어가지 않은 채 추가반영 사항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기도와 3개시는 BC를 올리기 위한 추가반영 사항으로 ▶곡선화가 많은 계획노선을 되도록 직선화 하고 ▶사업비 소요가 많은 역을 최소화하며 ▶포천지역 80개에 이르는 군부대의 사실인구를 주민수에 포함시키는 한편 ▶대진대, 경민대, 신흥대, 차의과대 등 막대한 학생수도 전철 이용인구 잠재수요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현재 KDI가 제작한 철도 예비타당성 기준책자 5판권에는 이미 지구로 지정된 택지개발지구만 수요에 포함시키게 돼 있어 고읍, 옥정, 민락, 고산지구만 포함돼 있다.

전철연장사업이 추진될 동안 지구지정이 확실시 되는 8만명 인구의 포천 신도시는 반영되지 않고 있다.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경기개발연구원이 분석조사한 결과 등을 갖고 오늘 최종 추가반영 방안을 결론 내릴 예정이다.

이어 2차례 건의문을 채택하고 수차례 정부 관련부서를 방문하는 등 7호선 북부연장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현삼식 양주시장, 서장원 포천시장은 기재부를 다시 방문해 예타통과를 간곡히 요청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내달 중하순께까지 시한 연장으로 예타 통과를 위한 각계의 노력이 7호선 북부연장 사업 확정여부 발표에서 결론 내려질 전망이다.

7호선 북부연장사업은 1조6천792억원을 들여 의정부 장암역(기지창)에서 양주 ~ 포천 송우리까지 33. 1km를 연장하는 사업이다.

2010.9.16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1/10/509dfbb708fcd.jpg|155464|jpg|7호선 연장 촉구 공동건의문2(의정부).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