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기고
사설/논설
기자수첩
 
 
 
Home > 오피니언 > 사설/논설
<사설>답없는 의정부경전철 답 찾아야
 
[사설/논설]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2-12-27 11:55:26

의정부경전철이 개통전은 물론이고 개통후에도 문제가 한두가지가 아닌 문제투성이의 괴물사업으로 불리우로 있으나 이미 개통해 운행중인 마당이라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마련 밖에는 방법이 없으나 이마저도 뾰족한 묘수가 없는 실정이다.

의정부경전철은 개통전 협약에서 정한 적자보전 소위 MRG(최소수입보장제) 조항에 따라 이용수요의 50%~80%까지는 운영적자를 의정부시가 보전해 주어야 하는 것을 두고 시민들과 시민단체들의 강한 반발에 직면했고 의정부시 역시 보전비용으로 의정부시의 재정위기가 올 수 있다는 우려로 고심하는 등 상당한 진통을 겪었다.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이 만들어져 의정부시에 협약내용을 공개하라고 압박했고 엉터리 이용수요를 지적하고 경전철 안타기 운동을 벌이려는 움직임까지 보였고 총선이 도래하면서 후보마다 경전철의 문제를 들고나와 횡포에 가까운 협약의 면면들이 드러나기도 했다.

공사중에는 교각붕괴 사망사고를 비롯해 쇠덩이 추락사고, 정전사고 등 잇단 사고로 시민들중에는 경전철 교각 기둥만 봐도 무섭다고 말할 정도였고 개통후에도 사고가 다발하고 있어 시민들의 외면을 자초하고 있다.

이같은 논란속에 7월1일 의정부경전철은 개통했다. 우려는 현실로 나타났다. 개통전 무료시승부터 열차가 멈추는 사고가 나더니 6개월도 채 안돼 8번의 멈춤사고가 발생했다.

의정부경전철은 20m 높이의 교각위를 달리는 차량으로 사고가 나면 승객들은 교각위를 걸어 대피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위험할뿐더러 눈보라가 치는 등 궂은 날씨에는 더욱 위험하다.

최근들어 눈이 오자 사고가 잇따라 한파와 눈에 취약점을 드러낸 것은 산악지방을 제하곤 한파와 눈이 거의 없는 프랑스 등 경전철 운행지의 기술을 도입하면서 의정부의 현지 날씨를 적용하지 않은 탓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12월14일의 사고가 출근시간대에 얼어있는 선로에 미끄러지면서 역에 정차하지 못하고 그대로 통과했고 이날 역 곳곳에서 전동차가 승강장의 제 위치에 정차하지 못하고 미끄러졌다가 다시 후진하는 사고가 잇단 것으로도 입증되고 있다.

눈만 많이 오면 멈출것이 우려되는 대중교통 경전철, 회사측은 눈이 많이 오면 아예 운행하지 않는 방안도 고려중이라니 대책도 없고 그야말로 답이 안나온다.

게다가 경기도북부청사역 등 일부 경전철 역사의 화장실은 동파가 되어 흘러 넘친 오물과 물이 결빙되는 등 이용객들의 불만은 쌓여만 가고있으나 경전철측은 유인시스템보다 무인시스템이 더 안전하다는둥 일부 화장실만 동파돼 조치했다는둥 긴장감이 떨어지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개통 후 협약의 이용수요가 엉터리로 산정됐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 개통후 수개월을 시민의 외면으로 차량의 내부가 훤히 보일 정도로 텅텅비어 다니는 것이 목격되던 경전철의 이용률은 불과 13~14%대에 그쳐 심각한 이용저조와 적자에 시달렸다. 이같은 상황이면 그렇게도 우려했던 의정부시의 적자보전(MRG) 걱정이 필요없게 됐다.

적자를 만회하겠다며 의정부경전철회사가 11월 한달간 한시적으로 1300원 하던 요금을 350원으로 파격할인을 시도했으나 승객 2만9천395명이 이용해 50%인 3만9천500명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이는 애초에 협약서의 이용수요 예측을 잘못한데 원인이 있다.

협약서에는 하루 평균 7만9천명이 이용할 것을 예상했고 요금 1300원을 기준으로 했을 경우 이중 50%인 3만9천500명 이상이 이용해야 의정부시로부터 운영적자를 보전받을 수 있다.

당초 이용률과 적자보전을 받을 수 있을거라고 낙관했던 경전철측은 이용저조로 적자보전을 받지도 못하는데다 사고 속출로 더욱 시민의 외면을 받고있으나 요금할인이 해법이 될수는 없다.

요금할인이 끝나 이용률은 더욱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이렇게 가다간 경전철회사의 사업포기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이며 그럴 경우 의정부시가 고스란히 책임을 떠안는 독박을 쓸수도 있는 진퇴양난의 형국에 있다.

그 모든 피해는 시민에게 돌아간다.

할인이나 사업포기, 적자보전 등도 근본문제를 해결해 줄 수 없다. 처음부터 잘못된 자료와 분석으로 이용수요 오류 등 엉터리 협약을 맺었고 그로인해 자기함정에 빠져 지금으로서는 현실성도 없는 MRG를 없애는 등 협약을 전면적으로 변경해야 한다.

또 윤양식 의정부시의원의 제안대로 국영으로 전환해 공공에서 운영하는 방안도 적극 강구할 필요가 있다.

2012-12-27 11:55:26 수정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