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심층.촛점
"일본군위안부 합의 원천무효" 재협상 촉구
 
[심층.촛점]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6-12-29 05:07:41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여성위원회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원치않는 합의 폐기 되어야"

 

한일장관회담 합의문 피해자 할머니들 의사에 반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여성위원회가 지난 12월 28일 일본군위안부 한일장관회담 합의문에 강력 반발하며 성명서를 내고 위안부 합의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재협상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작년 12.28일 한국정부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정부로부터 범죄인정, 공식사죄, 진상규명과 역사교육,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지난 25년에 걸친 절규를 외면한 채,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사에 반하는 한일장관회담 합의문을 전격 발표했다"고 지적하며 "위안부 동원에 대한 일체의 언급도 없었고 인권유린과 침략역사에 대한 참된 반성과 성찰도 없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원치 않는 합의는 폐기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정부의 법적책임 없는 거출금 10억엔을 받아 위로금 현금지급까지 강행하고 있다"며 "굴욕적인 한.일협상을 주도한 윤병세 외교부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여성위원회는 "국제사회에서도 반인륜적인 위안부역사에 대해 공감하며 위안부 결의안 채택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등 캠페인을 지속해 가고 있고 대만에서는 지난 10일 위안부 기념관을 개관하는 등 이것은 법적인 책임은 물론 도의적 책임을 세계가 함께 묻고 있는 것"이라며 "눈물로도 지울 수 없고, 죽어서도 잊을 수 없는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가 가슴속에 응어리져 있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 속에 비선실세 최순실이 극비문서인 한.일 독도.위안부 외교문서까지 받았던 사실이 드러났고 사드 배치 문제와 연계된 일본위안부 합의 개입의혹이 불거졌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또다시 훼손하는 것이며 결코 용서 받을 수 없는 천인공노할 일로 박영수 특검은 한일위안부 합의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실을 투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전문>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원천무효, 재협상 하라"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개입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오늘 12.28은 일본군 ‘위안부’관련 굴욕적인 한.일 외교장관 합의가 이루어진지 1년 되는 날이자, 2016년 마지막 수요집회가 열리는 날이다.

지난 1992년 1월8일부터 시작된 수요집회는 오늘로서 1,263차를 맞았다.

작년 12.28일 한국정부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정부로부터 범죄인정, 공식사죄, 진상규명과 역사교육,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하는 지난 25년에 걸친 절규를 외면한 채,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사에 반하는 한일장관회담 합의문을 전격 발표하였다.

또한 일본정부의 법적책임 없는 ‘거출금’ 10억엔을 받아 위로금 현금지급을 강행하고 있다.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는 “위안부” 동원에 대한 일체의 언급도 없었고, 인권유린과 침략역사에 대한 참된 반성과 성찰도 없었다.

이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원치 않는 합의는 폐기 되어야 한다.

2007년 미국 하원에서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이런 역사적 사실을 일본 교과서에 기록할 것을 요구하는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국제사회에서도 반인륜적인 ‘위안부’역사에 대해 공감하며 위안부 결의안 채택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등 캠페인을 지속해 가고 있다.

대만에서는 지난 10일 위안부 기념관을 개관하기도 했다. 이것은 법적인 책임은 물론 도의적 책임을 세계가 함께 묻고 있는 것이다.

지난 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93)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만 238명이며 공식화되지 않는 피해자는 더욱 많을 것이다. 이 피해자 가운데 생존자는 이제 39명으로 줄었다.

눈물로도 지울 수 없고, 죽어서도 잊을 수 없는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가 가슴속에 응어리져 있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 속에 비선실세 최순실이 극비문서인 한.일 독도.위안부 외교문서까지 받았던 사실이 들어났고 사드 배치 문제와 연계된 일본위안부 합의 개입의혹이 불거졌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또다시 훼손하는 것이며 결코 용서 받을 수 없는 천인공노할 일이다.

우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여성위원회는 단호하게 요구한다. 박영수 특검은 한일위안부 합의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실을 투명하게 밝혀라.

박근혜 정부, 황교안 권한대행에게 요구한다.

굴욕적인 한.일협상을 주도한 윤병세 외교부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동의 없는 10억엔 지급을 즉각 중단하고 화해치유재단을 당장 해체하라.

박근혜 대통령은 이 모든 국정농단 사태를 인정하고 사죄하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여성위원회 일동은 일본정부가 위안부 동원을 인정하고 진정한 사죄와 법적 책임을 다 하는 날까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평화와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길을 함께 걸어가겠다.

2016년 12월 28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여성위원회 일동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