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현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경전철 파산해도 운행중단 없어...지방채 발행시 재정운용 문제없어"
 
[현장]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1-06 07:23:26
"전문가 자문받아 파산 대비해왔다, 파산하면 받아들일 것"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1월 5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의정부경전철이 파산하더라도 운행이 중단되는 일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안 시장은 5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의정부경전철(주) 대주단이 지난 1월 2일 의정부시와 체결한 실시협약을 해지할 것을 의정부경전철(주)에 통보한 것과 관련해 의정부경전철 파산 등 상황과 대책에 대해 밝혔다.

안 시장은 "수익형 민간투자사업으로 경전철을 건설하고 30년간 운영에 책임이 있는 사업시행자가 경영적자를 이유로 매년 파산을 언급해왔고 불과 4년 반 만에 사업시행자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도외시 하고 시민의 교통편익을 무시할 뿐만 아니라 민간사업자로서의 의무를 저버리겠다는 것으로 협약 당사자인 의정부시 입장에서는 매우 곤혹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히고 "그 동안 전문가들의 분석을 받는 등 대책마련을 준비해 왔기 때문에 파산한다해도 갑작스런 일도 아니며 충분한 대안이 마련돼 있다"고 임했다.

이어 "사업시행자가 파산신청을 한다해도 시민의 교통편익을 위해 공공재인 의정부경전철의 운영을 중단할 수 없으며 만약 사업시행자가 경전철 중단시에는 법적, 행.재정적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시민여러분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본지 기자의 이번 파산 가능성과 파산시 의정부시 기채발행 상황 및 의정부시 재정운용에 영향, 의정부시 직접운행 등에 대한 질문에 대해 안 시장은 "누적 손실이 2천여억원에 이르는 사업 시행자 파산은 그동안 줄곧 예고되어 왔고 2~3년 전부터 법률.회계 등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대비해왔다. 제가 볼땐 파산 할 것 같고 파산하면 이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며 "이에대해 전문가 분석 등에서 2가지 대응책으로 판단하고 있고 파산시 사업시행자에게 지급할 일시환급금 2천여억원 등은 지방채를 발행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의정부시는 2%로 2900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할 수 있는데 이미 발행한 540억원을 제외하면 2400억원 정도를 쓸 수 있다"며 "지방채는 3년거치 5년상환이나 8년분할 원리금상환의 방법이 있고 이럴 경우 의정부시의 재정상태는 약간 쪼들릴 수 있으나 전체적 재정상태에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용인시 및 김포시의 기채발행 상환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비교평가한 뒤 "만약 새로운 사업자가 1천억원가량의 사업제안을 한다면 의정부시의 부담분은 1천억원으로 줄어 들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그러나 안 시장은 "사업시행자와 마지막까지 모든 협의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향후 사업시행자의 이사회 결의를 통한 파산신청 등에 대한 추이를 지켜보면서 법적 대응과 해지시지급금 재원 마련, 대체사업자 선정 등 경전철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후속대책을 세밀히 검토해 차분하게 추진하겠다"며 "의정부시의회에 수시보고와 시민불안 해소를 위해 충분한 시민홍보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사업시행자 파산신청 관련 예상절차는 파산신청(SPC→법원)→파산민원심리(의정부시 의견진술 기회 부여)→파산선고 및 파산관재인 선임(파산관재인의 해지통보 및 해지시지급금 청구)→채권신고(채권자→법원)→채권자 집회(법원)→환가, 배당 및 종결(파산관재인, 법원) 순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오는 1월 11일 이사회결의를 통해 파산신청을 하면 1~3개월 안에 파산선고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의정부경전철(주)는 의정부경전철 정상화를 놓고 의정부시와 가 그동안 협상을 벌여왔으나 결렬되고 협상시한이 지난해 말 종료되자 5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의정부경전철(주) 대주단이 지난 1월 2일 의정부시와 체결한 실시협약을 해지할 것을 의정부경전철(주)에 통보했다고 밝히고 파산절차에 돌입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7-01-06 07:23:26 수정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