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이슈
양주시민, 구리~포천(양주) 고속도로 비싼 통행료 반발
 
[이슈]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8-25 15:58:58
100여명 모여 통행료 인하 강력 촉구


양주시 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는 8월 25일 오전 7시 양주IC 진입로에서 비싼 통행료 책정에 반발하며 실력 행사에 나섰다.

     


이날 실력행사에는 대책위 공동위원장인 이채용 대한노인회 양주시지회장, 김광호 경기북부상공회의소 양주시지회장, 김용춘 양주시주민자치위원회협의회장, 방기숙 양주시여성단체협의회장을 비롯해 각종 사회단체 회원, 주민 등 100여명이 모여 구리~포천 고속도로 통행료를 협약 수준으로 인하하라!’, ‘경기북부 주민에게 통행료 폭탄 웬 말이냐등의 구호를 외치며 통행료 인하를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통행료의 부당성을 체험하기 위해 전체구간보다 약 3배 비싼 통행료가 책정된 양주IC~소흘IC 구간(6, 1,500) 고속도로를 실제 이용하며 이용 거리에 비해 과도하게 책정된 통행료의 인하를 요구했다.



이채용 공동위원장은 양주 구간의 왕복요금만 13,000, 전체 구간 요금은 16,400원에 달하는 등 부당하게 책정된 통행료는 시공사의 논리만을 반영하고 시민들의 현실은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과도하게 비싼 통행료 폭탄을 납득 가능한 수준으로 조속히 인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이성호 양주시장은 우리 시민들이 지역발전과 고속도로의 완공을 위해 5년간 소음과 분진 등의 피해를 감내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고속도로의 통행료를 과도하게 책정하는 등 시민의 염원을 외면했다오늘 시민들의 염원이 통행료 인하를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시도 주민 부담 경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포천(양주)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촉구 양주시 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810일 각종 사회단체 및 시민들로 구성되어 과도한 통행료 인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또한, 양주시는 범시민 서명운동과 함께 인근 시.군과의 연대를 통해 국토교통부 등에 실시협약 당시의 요금 수준으로 인하할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2017-08-25 15:58:58 수정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