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라이프
양주시보건소, 진드기 관련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라이프]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9-04 05:55:06


양주시 보건소는 가을철 벌초, 성묘, 농작물 수확 등 야외활동에 대비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하는 진드기매개 감염병은 쯔쯔가무시증,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라임병 등으로 최근 진드기 감염병으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SFTS는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물린 후 발열, 혈소판감소, 구토, 오심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지난 2013년 이후 339명 환자(사망자 73)가 발생하는 등 '살인진드기'로 불리기도 한다.

또한,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 오한, 근육통, 기피, 발진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적절히 치료받지 않을 경우 패혈성쇼크.신부전.의식저하 등의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라임병은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과녁모양의 반점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고, 발열,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으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으로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지 않고 눕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야외 작업 후 옷을 털고, 귀가 후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작업 및 야외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 사용 야외 활동 후 머리카락, 귀 주변 등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기 등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발열, 오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한다고 강조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