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라이프
양주시보건소 ‘레지오넬라증 급증’ 주의 당부
 
[라이프]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9-11 09:17:58


양주시 보건소는 지난 8월까지 레지오넬라증 신고 건수가 전국적으로 120건으로, 동기간 76건 대비 57.9% 증가하는 등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노약자와 만성질환자 등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레지오넬라증은 냉각탑수, 건물의 급수시설, 목욕탕 등 인공으로 만들어진 물에서 증식한 레지오넬라균이 비말(날아 흩어지는 물방울)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흡입되어 발생한다.

레지오넬라 폐렴은 50세 이상,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 당뇨, 암 등 만성질환자에서 주로 발생하며 발병 시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치명률은 약 10%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치명률이 증가한다.

다른 호흡기 감염병과는 달리 병원체가 물속에 서식하므로 병원, 공동주택 온수, 목욕장 욕조수 등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숙박업소나 목욕탕, 찜질방 등을 다녀온 후 11일 이내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