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이슈
경기도,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회의 개최
 
[이슈]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9-14 10:52:00
경기도, 구리시, 남양주시, 포천시, 경기도시 관계자 20여명 참석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913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집무실에서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회의를 주재하고, 도민들에 대한 정책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종합적 차원에서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번 현안회의는 지난 630일 개통한 구리~포천 고속도로와 관련, 현재 고속도로 진.출입 교차로에서 발생하고 있는 상습 교통정체 등 문제점을 진단하고, 향후 개선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김동근 부지사를 비롯해, 경기도, 구리시, 남양주시, 포천시, 경기도시공사 등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지나는 지자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논의를 나눴다.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후 신북IC, 남구리IC 등 교차로에서 서울 진출입 차량이 고속도로로 집중되면서 상습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더군다나 다산신도시가 완공되면 이 일대에 급속한 인구유입이 예상됨에 따라 교통량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구리시에서는 남구리IC~아천IC 접속차로 1차선 증설, 구리시 구간 신호등 제거, 강벽북로 광역교통 분석 및 개선대책 수립 등을 장.단기 대책으로 제시했다.


남양주시는 강변북로를 광역도로로 지정해 도로 확장을 조속히 추진하는 방안과 다산신도시와 하남신도시를 연결하는 한강교량 신설을 국토교통부 수도권 동북부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포천시는 지난 8월 말 진출입로 주변 교통정체 해소대책 수립을 요청해 달라는 의견을 서울북부고속도로에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향후 고속도로 교통체증 실태조사 연구 용역 시 포천시 구간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시공사에서는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수석사거리~토평IC 구간에 대한 도로확장공사를 향후 개선방안으로 제시했으며, 또한 강변북로의 경우 여러 지자체가 연계돼 있는 점을 감안해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개선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동근 부지사는 이날 의견을 청취한 후 단편적인 계획만으로는 도민들에 대한 정책 공감대를 높일 수 없다면서, 도 건설국 측에 각 주체별로 분산돼 있는 대책들을 수렴.검토 해 경기도 차원에서의 종합적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김동근 부지사는 어느 것이 시급하고 먼저 시행돼야 하는지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 이를 위해 각 주체별로 대책 수립을 위한 근거 데이터를 마련해 달라, “향후에는 이렇게 마련된 종합대책을 토대로 중앙정부, 서울시 등 관련 기관과의 협의를 확대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