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기고
사설/논설
기자수첩
 
 
 
Home > 오피니언 > 칼럼/기고
<기고>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이영복 교수
 
[칼럼/기고]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09-27 08:59:32
건선이 악화되는 계절


산정특례 대상 확인으로 치료비 부담 줄이고 지속적인 관리를 시작하자


가을 겨울은 건선 환자들에게는 힘든 계절이다. 일조량이 줄고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불면서 피부 건선이 더욱 악화되기 때문이다.

건선이란 피부에 발생하는 각질을 동반한 염증성 피부 질환으로 두꺼운 각질을 동반한 피부병변이 두피를 포함하여 전신 피부에 발생할 수 있다.

건선 환자들은 피부에 발생한 각질과 피부병변으로 인해 사회생활에 많은 제약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 또한 상당하다.

평생을 걸쳐서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다른 전신 질환 및 건선성 관절염 등의 동반 질환이 있을 수 있어 지속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건선 환자들에게 희소식이라고 할만 한 것은 바로 올 6월부터 시행된 중증건선의 산정 특례 제도이다.

산정특례 혜택을 받으면 의료비용의 부담이 줄어 새로운 약물 치료의 기회가 더 많아진다. 건선 치료에 있어 새로운 생물학제제가 개발되고 있으며, 그 안전성 및 입증된 효과로 치료받고자 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으나 비용적인 부담 때문에 치료를 미루고 있었다.

그러나 새롭게 적용되는 산정특례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환자들이 많아져서 다행이라고 할 수 있다.

중증건선인 경우 희귀난치성질환에 해당하며 요양급여비용총액의 10%를 본인 일부 부담한다.

이러한 산정특례 신청 절차는

1. 진단기준을 만족하는지 확인

2.산정특례 등록 신청서 작성/ 공단으로 전송

3.재등록으로 구성된다.

이 중, 산정특례적용을 받기 위해서는 여러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자세히 알아보면 산정특례 적용 대상자 확인은 6개월 이상 지속되는 만성 중증 판상 건선으로 PASI 점수 10점 이상, 체표면적 10%이상을 만족해야 한다.

신규등록을 위해 조직학 검사와 임상진단이 필수다.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와 상의가 필요하다.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