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스포츠
양주시, 제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대성황
 
[문화,스포츠]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10-16 10:57:35
10만여 인파 몰려, 태조 이성계 ‘제2의 경복궁’ 회암사지에서 펼쳐져


태조 이성계 홍보대사 탤런트 이원종, 양주목사 이성호 양주시장, 무학대사 회암사 주지 혜성스님이 맡아

양주시의 약 1만여평에 달하는 광활한 회암사지에서 지난 1014일 펼쳐진 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에 주최 측 추산 10만여 인파가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깊어가는 가을 청명한 날씨 속 태조 이성계의 힐링캠프라는 부제를 가지고 진행된 이번 축제는 2의 경복궁으로 불리며 태조 이성계가 1393년부터 1398년까지 공식적으로 4차례나 방문하고 왕위를 물려준 뒤 수도생활을 한 것으로 유명한 회암사지에서 펼쳐졌다.


시는 고려말 조선초 최대의 왕실사찰이었던 회암사지 일원에서 우리나라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 소중한 문화유산에 걸맞은 프로그램들을 구성, 축제를 찾는 수많은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힐링, 치유를 통해 양주의 우수한 역사와 문화를 알릴 수 있는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행차가 무사하신 것을 감축 드리옵니다”, “그래, 양주목사 이성호, 경의 노고가 크다. 나또한 이렇게 많은 백성들이 운집하여 반갑게 맞아주니 기쁘기 그지없노라

축제의 시작은 태조 이성계의 회암사 방문시 행차모습을 재현한 어가행렬로 덕정역에서 출발해 회암사지까지 약 5.5km의 구간에서 펼쳐지며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조선시대로 시간여행을 한 듯 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했다.


태조 이성계 역할은 양주시 홍보대사인 탤런트 이원종씨가 맡았으며 태조를 맞이하는 양주목사 역할은 이성호 양주시장이, 무학대사 역할은 회암사 주지 혜성스님이 맡아 관람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회암사지 메인무대에서 어가행렬을 맞으며 시작된 축제의 개막식에는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 홍성준 양주문화원장, 박길서 시의회의장의 기념사와 함께 국제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후지에다시 방문단을 대표해 고노 카즈유키 부시장의 축사로 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개최를 축하했다.


한편, 축제를 찾은 수많은 관람객들은 왕의 휴식, 왕의 생활, 왕의 활동 등 왕실의 문화를 탐방할 수 있도록 꾸며진 70여개의 다채로운 체험.전시부스를 찾아 아이들과 함께 치유의 궁궐회암사지에서 왕가의 하루를 느끼기에 여념이 없었다.


또한, 축제장 곳곳에서는 소놀이굿, 상여와회다지소리 등 양주무형문화재 공연과 의정부시립무용단의 전통창작무용극 태조 이성계’, 극단 민들레의 전통연희극 임꺽정은 살어있다!’, 예원예술대학교 실용음악 공연, 국악합주 등 각종 공연과 퀴즈대회인 청동금탁을 울려라’, ‘왕가의 산책퍼포먼스 등이 펼쳐지며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더했다.


이번 왕실축제의 피날레는 회암사지와 천보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레이저 쇼와 함께 경기도국립국악단의 공연으로 성대한 막을 내렸다.


이날 공연은 신명나는 태평소와 타악장단이 어우러진 국악관현악 프론티어로 문을 열고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인 최근순 명인과 함영선, 심현경의 긴아리랑, 창부타령, 뱃노래민요 협연이, 해금 연주자 김미영과의 협연으로 해금협주곡 추상이 흥을 돋았다.

, 국악의 반주에 맞춰 성악가 신현선과 ‘Non ti scordar dime, 새타령’, 사회자 하지아의 봄이 온다면이 울려 퍼지며 감동을 선사했다.


공연의 마지막은 경기도립국악단과 사물놀이팀, 비보잉팀 리드모스크루가 함께하는 판놀음으로 전통과 현대가 어울린 신명나는 무대와 함께 1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유서깊은 문화의 도시 양주에서 펼쳐진 이번 왕실축제를 찾아준 양주시민들과 멀리에서 온 관람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이번 왕실축제가 추석연휴기간 100만명 이상이 방문한 양주체험관광농원에서 지난 9월 개최된 양주시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와 함께 우리의 소중한 역사 속 재미와 쉼, 치유가 있는 축제로써 양주시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