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이사람
인터뷰
새얼굴
탐방
 
 
 
Home > 사람들 > 이사람
민천식 포천시 부시장, 시인 등단
 
[이사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7-12-06 08:12:09
지난 봄 소설가로 등단


  

민천식 포천시 부시장이 지난 봄 소설가로 등단한 이후 이번에 시인으로 등단해 화제가 되고 있다.

건축 및 도시계획 전문가인 민 부시장은 한국작가겨울호에 나의 아버지’, ‘친구’, ‘어린 광부의 꿈등 세 편의 시를 발표해 시인으로 등단했으며, 이 세편의 시가 한국작가 겨울호 시 부문 신인작품상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세편의 시 중 나의 아버지는 아버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영혼의 소리로 이끌어냈고, ‘친구에서는 나무를 의인화해서 인간의 따뜻함에 다가섰으며, ‘어린 광부의 꿈에서는 광부의 삶을 가슴으로 아파한 인간미가 두드러지게 형상화됐다는 심사평이다.

민천식 부시장은 어릴 적 꿈이 작가가 되는 것이었는데 간절히 원했던 꿈이 이뤄져 매우 기쁘고 앞으로 좋은 글을 쓰는데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융기자 ( kyhean@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