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의회
의정부 홍문종 의원 수사, 검찰 전방위 압수수색
 
[정치,행정,의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8-01-26 04:39:18
포위망 좁혀지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



 


검찰이 자유한국당 홍문종(의정부을) 국회의원에 대해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지난 115일 경민대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지난 1256곳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벌여 거미줄 수사를 암시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신자용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홍 의원의 경민대 안에 있는 자택과 사무실, 홍 의원의 딸 자택, 경민학원 이사장실 비서 등 측근 2명의 자택, 홍 의원 최측근으로 알려진 장정은 전 국회의원이 이사장으로 있는 부산 해운대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사무실과 장 전 의원 자택 등 6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인 장정은 전 국회의원은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업무 자료와 회계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전산 기록 등을 확보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5일 경민학원 압수수색과 함께 홍 의원 고등학교 후배이자 최측근인 친박연대 사무처장 출신 김모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었다.

홍 의원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출마자들로부터 경민학원에 기부금 형식으로 돈을 받은 뒤 이를 빼돌려 정치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경민학원이 받은 기부금으로 친박연대 사무처장 출신 김모씨가 소장한 고서화 등 미술품을 사는 방식으로 19억원을 지출해 돈세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돈세탁과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과정에 대해 금융거래 계좌를 추적 조사하는 한편 관련자를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대해 홍 의원은 돈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8-01-26 04:39:18 수정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