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이슈
의정부 홍문종 의원, 검찰 소환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
 
[이슈]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8-03-07 06:19:38
3월 9일 소환 예정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홍문종(의정부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오는 39일 소환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신자용 부장검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 수사를 위해 홍 의원을 오는 39일 오전 9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라고 지난 36일 밝혔다.

홍 의원은 박근혜 후보 중앙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을 맡았던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경민학원이 기부받은 19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으며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출마자들로부터 경민학원에 기부금 형식으로 돈을 받은 뒤 이를 빼돌려 정치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홍 의원이 친박연대 간부 출신인 최측근 김모씨의 서화를 구입한 뒤 건넨 돈을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금품 거래를 통해 돈세탁을 했다고 보고 있다.

또 검찰은 전 국회의원인 장정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이 서화 구입비 명목으로 기부금 10억여원을 내는 등의 정황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장 전 의원은 지난 2012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됐지만 당선되지는 못하고 20158월 비례대표직을 승계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 115일 검찰은 경민학원 사무실과 친박연대 사무처장 출신인 홍 의원 최측근 김모씨 자택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지난 125일에는 홍 의원 자택과 사무실, 홍 의원 딸과 경민학원 이사장실 비서, 사무처장 등의 자택, 역시 홍 의원 최측근인 장정은 전 국회의원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사무실과 장 전 의원 자택까지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장 전 의원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한편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지난 2012년 대선과 2014년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 정치자금도 받은 적이 없다고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