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의회
포천시 숙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포천-화도 구간) 고모IC 반영 확정
 
[정치,행정,의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8-05-07 14:16:17


기획재정부에서는 지난 522018년도 제2회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포천-화도 고속도로 실시협약()에 대해 의결함에 따라 포천시의 숙원이었던 고모IC 반영이 최종 확정되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포천-화도 고속도로의 본격적인 착수를 위해 실시협약()을 의결했으며, 정부는 민자도로의 공공성 강화 및 국민부담 경감을 위해 수익률을 5.92%에서 4.60%로 낮추고 사업운영기간을 30년에서 40년으로 연장해 통행요금을 당초 계획인 3,332원에서 2,380원으로 대폭 인하했다고 밝혔다.

포천시에서는 2014년부터 고모IC를 국가재정으로 반영해 줄 것과 적정한 통행료 책정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며,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서도 포천시의 의견에 충분히 공감을 하고 소외된 경기북부 지역의 발전을 통한 수도권 균형발전을 위해 적극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화도 고속도로는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중 소흘JCT(포천시 소흘읍)와 차산JCT(남양주시 화도읍)를 연결하는 28.97km 구간의 왕복4차로 고속도로이며, 사업비는 7,702억원으로 2023년 완공을 위해 금년 내 착공 예정이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그간 고모IC 반영을 위한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었으며, 이는 포천시민 전체가 함께 이뤄낸 성과이다. 앞으로는 고속도로가 적기에 개통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또한 고속도로 건설공사로 인해 시민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천-화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고모IC를 이용해 서울-양양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등과 직접 연결되며, 2024년에는 파주를 거쳐 김포, 인천까지 연결될 계획으로 교통.관광.물류 등의 분야에서 획기적인 발전이 기대된다.

또한, 고모IC에서 약 300m 지점에 건설 예정인 경기 디자이너 마을 고모리에 조성 사업도 입지 타당성 및 수요여건이 크게 향상되어 사업 추진에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 융기자 ( kyhean@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