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타 > 포토 뉴스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 개통, 당일 2만여명 방문
 
[포토 뉴스]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8-05-15 11:05:31
한탄강 주상절리길의 벼룻길 노선과 멍우리길 이어


한국의 그랜드 캐니언 포천 한탄강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를 지난 513일 개통했다.


한탄강에서부터 약 50미터 높이에 세워졌으며 56km에 달하는 한탄강 주상절리길의 벼룻길 노선과 멍우리길 잊고 있는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는 길이 2002의 한탄강 협곡을 가로지르는 단 하나의 보도교로 초속 40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

다른 출렁다리와 다르게 중앙부가 위로 솟아있는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는 80이 넘는 성인 1,500명이 동시에 지나갈 수 있으며, 교량의 폭이 2m에 달해 현재 건설된 출렁다리 중에서 유일하게 유모차와 휠체어 이용 관광객 모두 이용할 수 있게 시공되어 가족단위 관광객의 방문이 줄을 이었다.

또한, 많은 관광객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 포천시는 하늘다리 인근 진입도로의 확.포장과 넓은 주차장을 확보를 통해 교통정체 없이 한탄강 하늘다리를 오를 수 있도록 계획하였고 다양한 편의시설을 정비하여 관광객 편의 확보에 최선을 다했다.

이날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를 찾은 관광객 홍성준(서울 중구)씨는 포천 한탄강 하늘다리를 처음 봤을 때 흔들거림이 적을 것 같았는데 상하로 흔들거림이 아찔함을 느낄만큼 스릴 있었고, tv에서만 봤던 비둘기낭 폭포를 직접 눈으로 보니 더욱 감탄을 자아낸다라며 높은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태승 관광테마조성과장은개통당일 많은 관광객이 찾아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관광객 편의 및 볼거리 제공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8-05-15 11:05:31 수정 박 융기자 ( kyhean@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