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기타
전철 유치·연장 대선 후보들에게 공개 질의서 보내
 
[기타]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7-11-15 00:00:00

의정부·양주 전철추진위, 대통령 후보 공약화 전략 나서

의정부, 양주, 포천지역 합동 전철유치운동이 불붙은 가운데 지난 14일 의정부 광역철도 추진 시민위원회(대표 원용희)와 신규전철 양주추진 시민위원회(대표 김종안)가 제17대 대통령 주요 후보들에게 경기중북부지역 전철 신설에 대한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양 단체에 따르면 대선 후보들에게 전철유치와 관련한 현황과 지역실태, 주민 여망 등을 담은 질의서를 송부해 대통령 선거의 공식 공약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이 질의서에 대해 경기중북부지역 전철 연장과 관련해 구체적 공약을 제시하는 후보가 있다면 공개적 지지 의사를 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질의서에서 의정부·양주 전철추진 두 단체는 “의정부, 양주, 포천 시민들은 지난해 6월 부터 신규전철을 신설해 달라는 민원을 끊임 없이 제기하고 시민단체를 결성해 시민서명 운동에 돌입하는 등 의정부, 양주지역에서만 현재 6만여명의 서명을 받아 건교부와 국회 등 관계기관에 민원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양 단체는 “지역 여론이 높아 경기중북부 광역철도 신설연장 추진위와 지역의 문희상, 강성종, 정성호, 고조흥 국회의원, 의정부, 양주, 포천시장 및 시민단체까지 합심한 ‘민·관·정·학 추진기구’를 결국 구성하게 됐다”고 타당성을 강조했다.

대선후보들에게 양단체는 “기획예산처와 건교부 등이 경기중북부지역 전철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위한 협의중에 있는 만큼 전철 신설 공약에 대한 구체적 계획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또 “공약의사 및 계획이 있을 경우 재정계획과 시기를 오는 23일까지 서면으로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양지역 전철추진위는 대선후보들에게 “의정부, 양주, 포천 등 경기중북부는 50년 이상 미군주둔과 접경지역으로 각종 규제 등 피해를 고스란히 당해오고 낙후지로 남았다”며 “이제 이 지역이 개발 포문이 열리면서 동탄, 판교 신도시 보다 더 크고 광범위한 신도시 개발 및 택지개발이 계획·진행중에 있어 불과 7년여 뒤인 오는 2015년께는 3개지역만 인구 120만여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철추진위는 “이 같은 발전속도와 규모에 비해 대중교통망은 1호선인 경원선 하나로 감당이 불가능 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공개질의는 제17대 대통령선거 후보군인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및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 권영길 민주노동당 후보, 이인제 민주당 후보, 이회창 무소속 후보 등에 전달했다.

2007.11.15 의정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09/21/505c69acb2374.jpg|115770|jpg|1C6R5032.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2007-11-15 00:00:00 수정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