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타 > 포토 뉴스
의정부성모병원 김주연 교수 “심혈관질환 예방 견과류 섭취? 핵심은 건강한 습관”
 
[포토 뉴스]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8-06-12 14:07:01





 

최근 견과류가 심혈관질환, 특히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예방에 좋다는 정보들을 블로그, SNS등 인터넷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의정부성모병원 심장내과 김주연 교수가 견과류가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은 만능식품으로 비춰지는 점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한다.

견과류의 소비는 심장마비, 심부전, 뇌졸중의 위험을 낮추고 심방세동, 부정맥에도 효과가 있다는 견해가 미국심장병학회지에 게재되며 많은 이들이 지구가 선사한 건강식품견과류를 찾고 있다.

심장내과 김주연 교수는 뉴욕타임즈에서 보도한 견과류가 심혈관 질환에는 좋지만, 기적의 음식은 아니다는 기사를 인용하며 스웨덴에서 실시한 대규모 분석을 통해 견과류가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을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 것은 다른 건강한 행동에 크게 의존한다는 점이다.

결국 심혈관 질환 예방에 가장 중요한 것은 한가지 음식이 아닌 건강한 습관이다.”라고 말한다.

가장 효과적인 심혈관질환 예방법은 절주, 금연

김주연 교수는 이어 심방세동은 과도한 음주로 유발될 수 있는 부정맥이다. 거기에 혈압과 당뇨를 앓고 있다면 철저한 절주가 필요하다. 실제 심방세동 환자들에게도 술은 멀리해야한다고 강조한다.”라고 말한다.

또한 견과류를 소량으로 지속섭취하는 사람들은 대게 신체용적지수(BMI 비만지수)가 낮고, 담배를 덜피우고, 야채를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건강한 습관을 가진 사람들의 견과류 소비가 일부 심방세동, 부정맥 질병에 효과가 있었으며 전체 심혈관질환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심방세동은 무엇인가?

심방세동은 정상적으로 규칙적인 맥을 만들어 주지 못하고 심방 안에 마치 불꽃놀이를 하듯이 매우 빠르고 불규칙적인 맥박이 만들어져 결과적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고 왠지 모를 불안감을 느끼고 심한 경우 어지럽거나 쓰러질 듯한 증상을 느끼게 되는 질환이다.

김주연 교수는 심방 세동은, 그 자체가 심장 급사를 일으키거나 매우 위험한 부정맥이라 볼 수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보아 뇌졸중의 위험성을 증가시킨다는 것이 중요한 점입니다.”라고 말하며 절주, 금연 등의 습관으로 말미암아 건강한 삶을 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정맥 중재시술 인증의 김주연 교수는 숙련된 수술팀과 함께 3차원 고주파 전극 도자절제술을 통해 3차원 CT영상장비로 미세한 움직임까지 읽어내는 부정맥 치료를 제공한다.

김주연 교수는 경기동북부 부정맥 중재시술 환자의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많은 분들이 건강한 습관을 통해 심혈관 질환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올바른 정보를 알리기 위해 항상 연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