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의회
의정부 도의원 후보 상복입고 경전철 반대운동, 주민투표 추진 ‘논란’
 
[정치,행정,의회]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7-12-13 00:00:00

이원태(대통합신당)후보 -“경전철 흉물, 적자사업, 부동산 호재 아니다”, 선거후 주민투표 추진키로

박형국(한나라당)후보 - “대안 없는 반대 위한 반대다. 찬성 주민 더 많다”

ⓒ 이원태(대통합신당)후보(좌), 박형국(한나라당)후보(우)
의정부 제4선거구 도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이원태(대통합민주신당)후보가 의정부 경전철과 관련한 깜작 발표를 해 찬반논란과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2일 이원태 후보는 경전철 사업반대를 위해 저녁시간 상복을 입고 반대운동을 벌이고 주민동의를 갖춰 주민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보는 “지금이라도 경전철 사업을 중단시키지 않으면 더 이상 길이 없다고 판단돼 주민 힘을 결집해 주민투표 실시에 나서기로 했다”며 “그동안 반대입장이면서 구체적 행동으로 연결시키지 못해 송구하다”고 주장했다.

이후보가 제시하는 반대이유는 경전철은 지하철이 아니라 지상 10m 높이의 교각 위로 운행되기 때문에 도시미관을 해치는 흉물시설이고 ▶1일 이용자가 8만명에 달할수 없는 적자사업이어서 시민세금으로 보전해야 되며 ▶지하철 7호선과 환승이 안돼 연계가 미흡하고 ▶총사업비 5천841억원에 시부담이 1천592억원으로 너무 크다는 것.

이후보는 이같은 이유를 들고 “이 돈이면 광역철도가 아닌 도시철도로도 지하철 의정부 연장이 가능한 금액”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지하철 연장이 어려워 경전철이라도 해야 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최근 건교부가 발표한 광역교통 기본계획 의정부~포천~철원선은 7호선을, 의정부~도농선은 8호선을 대체하는 노선이므로 이 2개 노선의 조기착공에 시민과 시, 청치인이 힘을 뭉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보는 “경전철이 부동산 가격 상승 호재가 아니라 완공 후 역주변을 제외한 11km 노선 주변의 부동산 값은 오히려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상대 후보인 박형국(한나라당)후보는 “대안도 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 있다”며 “현실과 전혀 동떨어진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형국 후보는 “십수년 전부터 추진해 오다 이제 착공한 경전철을 반대할 경우 이후 발생하는 손해와 위약금, 시의 추락한 이미지에 대한 대책은 어떻게 할 거냐?”며 “대안도 전혀 갖추지 못한 채 문제 제기만 던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박후보는 “경전철이 우려의 시각도 있지만 찬성주민이 더 많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해결방안을 만들어가며 경전철을 추진하되 전철은 중앙 예산을 최대한 활용해 광역사업으로 별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이원태 후보는 주민투표법에 따라 정족수를 구성하고 선거가 끝난 뒤에도 경전철 반대 투쟁과 주민투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후보는 “경전철 반대를 주도하는 단체가 없어 반대의사를 표명하지 못한 침묵하고 있는 다수 주민들이 많이 있다며 “반대 단체를 결성하겠다”고 말했다.

주민투표법상 경전철 관련 주민투표의 투표실시 요건은 서명주민이 주민투표 청구권자 총수의 20분의 1로 1만5천명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보고있다.

이같은 충격발표 속에 첫삽을 뜬 의정부 경전철과 관련한 주민의견 향방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2007.12.13 의;정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09/22/505c8afdcfbfe.jpg|61669|jpg|3333.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