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심층
  심층.촛점
기획
현장
르포
이슈
 
 
 
Home > 기획,심층 > 르포
민락3지구 주민들 “시 조작된 서류로 승인 받으려” 총대응 선포
 
[르포]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8-01-24 00:00:00

대책위 25일 경기도 도시기본계획 심의·승인 서류 하자 주장, 사실입증 준비 들어가, “내용 밝히겠다”

의정부 민락3지구 주민들이 의정부시가 도시기본계획의 경기도 승인을 위해 조작된 서류를 끼워넣고 있다고 반발하며 이를 막기 위한 대응에 돌입해 새국면을 맞고 있다.

지난 22일 민락3지구 주민대책위원(위원장 신낙우)는 의정부 시청 앞에서 열기로 한 집회를 보류하고 경기도의 임대택지지구 개발 도시기본계획 심의 승인에 대한 문제제기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주민들이 잇단 집회와 1인시위 등을 벌이는 이유가 시의 잘못된 설문조사 때문인데도 시는 이것을 주민의견을 수렴한 서류로 경기도에 제출했다”며 반발했다.

또 “이 뿐만 아니라 주민대책위가 나서 구랍 6일~8일까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4차례에 걸쳐 좌담회를 가졌는데 이 자리에 두어번 찾아와 놓고 마치 모든 좌담회에서 시가 주민의견 수렴을 공식적으로 한 것처럼 조작해 제출했다”고 분노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4차례 좌담회 중 1차례는 문제가 생겨 중단했고 또 한차례에는 끝날 무렵 시 공무원이 왔었다”며 “좌담회 내용 또한 사실과 다른 내용을 기술해 시가 주최하지도 않은 주민 좌담회를 악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시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증거로 제시할 서류로 설문조사와 좌담회를 이용하려 하는 것을 좌시할 수 없어 허위사실을 입증할 내용을 도에 제기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대책위 측은 이같은 허위사실 자료를 모아 법적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대해 시는 오는 2010년 까지는 민락3지구에 대해 2단계 개발계획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는 내달부터 3월께 까지 경기도 및 중도위의 도시기본계획 승인 절차를 마무리 짓고 올 상반기 중 건교부의 택지지구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민락3지구의 국민임대 택지개발 반대를 주장하며 “시가 아무런 사전 동의절차도 없이 개발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주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반발해 왔다.

주민들은 “시 설문조사 내용에는 죽은 사람도 설문조사에 응한 것으로 돼 있어 정보공개를 요구하고 있으나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1인시위, 집회, 차량시위 등을 이어오고 있다.

2008.1.24 의정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