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기고
사설/논설
기자수첩
 
 
 
Home > 오피니언 > 사설/논설
<사설> 의정부경전철(주)는 손실금 분담으로 환승할인 추진에 협조해야
 
[사설/논설]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13-07-25 11:41:35
대기업 이익논리에만 급급해서는 곤란

 

 

개통 1년을 맞고 있는 의정부경전철에 대해 의정부시의 고민은 깊어만 가고 있다.

의정부시민의 편익성과 대중교통의 기본취지에 맞도록 하기위해, 또 파산 위기까지 언급되는 경전철을 살려보고자 환승할인 추진에 나서고 있으나 의정부경전철(주)의 비협조로 한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승할인을 추진하려면 의정부시의 힘만으로는 중과부적이고 경기도의 지원과 경전철(주)의 십시일반 비용분담이 필요하다.

환승할인에는 운송기관 및 통합시스템 구축비에 60억원이, 환승손실금 74억여원이 발생한다.

이중 시스템 구축비 60억원은 경기도와 의정부시가 협의해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환승손실금의 30%는 경기도가 분담하는 것으로 검토중이다.

문제는 환승손실금 74억원중 나머지 70%인 52억원을 의정부시와 경전철(주)가 분담해야하나 경전철(주)측은 분담할 여력이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며 의지를 보이지 않고있다.

환승할인의 경기도 지원을 위해서는 경기도의회를 거쳐야 하는데 경기도의회가 처음에는 의정부경전철 환승할인 지원을 반대하다가 경전철(주)의 분담 등을 조건으로 승인해 주었다.

의정부경전철의 경우 용인.김해경전철과 다른 것이 하나 있다.

소위 MRG중에서도 50% 규정인데 이것은 영업이익 계산이 빠르기로 유명한 대기업인 경전철(주) 조차도 전혀 예측하지 못한 결과를 낳고 말았다.

경전철을 타는 승객이 협약에서 정한 이용객 수요의 50~80%에 해당되면 적자를 의정부시 돈으로 물어주는 것이다. 역으로 승객이 50%에 못미치면 의정부시가 한 푼도 안내게 되는 반전이 있다. 이것이 의정부만의 규정이다.

처음 의정부시와 협약을 체결할땐 자신만만 했을 것이다. 어떻든 이용수요의 50%는 넘을 것이라 낙관했을 것이다.

뚜껑을 열어보니 상황이 180도 변했다.

개통초기에는 이용객이 저조하다 못해 텅텅비어 다녀 겨우 12%대에 머물렀고 1년이 지난 최근에는 17%대로 20%를 못넘기고 있다.

그나마 1300원하던 요금을 환승할인시 실질적 요금으로 환산한 350원으로 낮추자 이용객이 2배로 뛴 것을 빼고는.

경전철(주)는 당황했고 이대로라면 'MRG 50%'는 아무 소용이 없고 의정부시는 어떤 비용도 물어주지 않아도 된다.

이대로 가다간 내년초께엔 파산선고를 해야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의정부시는 경전철을 살리고 시민과 이용객을 위한 해답이 환승할인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추진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환승할인을 해서 승객이 많아지고 50%가 넘으면 아이러니 하게도 의정부시가 돈을 물어내야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그래서 손실금에 대해 고통을 분담하자는 것이다.

애초 승객이 많아 50%가 넘었다면 경전철(주)는 의정부시로부터 돈을 받아 적자를 메꿨을 뿐 사실상 의정부시의 고통에 얼마나 관심을 기울였겠는가.

이제 환승할인이 되지않는 한, 의정부시가 기울이는 경전철활성화 대책 등이 빛을 발하지 않는 한 50%를 넘기기는 어렵다.

이어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의정부시가 내놓은 대책안에 대해 실질적 수혜자인 경전철(주)은 이해득실만 챙기려 하는가.

혹여 경전철(주)는 극단의 상황에 파산선고로 의정부시에 독박을 씌우고 귀책사유를 의정부시에 물리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 믿고싶다.

환승할인 등 대책없이 이대로 가다간 종국엔 파산하게 될것이고 협약에 따라 의정부시의 귀책사유시 3천억원을 일시에 경전철(주)에 물어주어야 하는 날벼락을 맞게된다.

그럴 경우 파산을 불러온 귀책사유가 누구에게 있는지를 가리기 위해 소송 등 싸움이 불가피해진다.

작은 지자체와 대기업이 싸우면 계란으로 바위치기가 될 가능성도 있다.

기왕 만들어진 첨단 대중교통이면 살리는 것이 정답이다.

의정부경전철(주)는 자신들 수익의 대상자인 의정부시민과 이용객을 위해서라도 환승할인에 필요한 손실금 분담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바란다.

경기북부포커스 ( uyfocus@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