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경제
의정부 민자역사 역무시설 논란, 고무적 다자협의, 3시간 협상 ‘결렬’
 
[사회,경제]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8-11-06 00:00:00

취재진 이유, 시 - “중재 못한다” 공개 극도로 꺼려, 진통속 비공개 협상 입장차만 확인, 타협 불발, 대책위 행정소송, 집회 검토 

의정부 민자역사 역무시설을 놓고 심각한 갈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전격 다자협의가 열렸으나 진통끝에 협상이 결렬됐다.

이날 오후 2시 의정부시 및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시행사인 신세계 의정부역사, 의정부 지하상가 대책위 등 5자 협의회가 의정부역 역무실에서 열렸다.

파문이후 고무적인 다자협의는 첫 시작부터 의정부시와 신세계측이 비공개를 요구하며 취재진의 취재를 이유로 참석을 거부해 실랑이를 벌였다.

시 관계자는 “취재하려면 대책위와 시행사가 직접 협상하라”며 “중재를 못하겠다”고 회의장 출입을 거부했다.

대책위측은 “공개와 비공개 차이가 없다”며 시가 중심역할을 할것을 요구했다.

30여분간 회의장 문밖에서 신경전을 벌인 끝에 시 관계자와 신세계측이 빠진 채 공식회의가 진행됐다.

회의에서 철도청 및 시설공단은 의정부시가 회의를 주도할 것을 요구했다.

취재진 철수 이후 비공개 회의가 진행되자 시측과 신세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시간여 진행된 비공개 협의는 그러나 입장차만 확인한 채 사실상 결렬됐다.

대책위측은 “의정부시에 대해 중재 및 입장 정리를 요청했으나 시가 거부하고 있다”며 “시의 소극적 자세를 지적했다.

의정부 민자역사 지하상가 비상대책위(위원장 김희수)는 민자역사 개찰구와 역무시설을 지상에 두는것에 대해 반발하고 지하에 개찰구와 승차권 판매소를 설치해 에스컬레이트로 연결하고 시설은 북측구간을 개발해 설치할 것을 요구해 왔다.

대책위 소속 상인들은 5만여명의 주민서명을 받은데 이어 지난달 7일 의정부역과 시청앞에서 집회를 벌였다.

의정부시는 지난달 17일 신세계측에 역무시설 설계 변경을 요구해 개찰구 및 승차권 판매소를 지하에 설치하고 에스컬레이트도 설치키로 했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종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개선안을 상인의견도 수용치 않은 채 일방 결정했다”며 “북측구간 개발을 포함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대책위 측은 “역무시설을 설치하는 장소는 6 m 좁은 통로로 현재도 비좁아 불편을 겪고 있는데 이곳에 에스컬레이트까지 설치하면 보행인, 승객, 쇼핑객이 한데 뒤엉길 것”이라고 이유를 내세웠다.

이같이 갈등이 심화되자 관계 당사자인 5개 기관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합의안을 도출하기로 했으나 합의점 도출은 실패했다.

대책위는 행정소송 및 집회 등 대응방안을 모색·검토하고 있어 재협상 추진 여부와 향후 추이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2008.11.6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0/07/50706e4e69d54.jpg|135748|jpg|의정부민자역사역무시설다자협의1.JPG#2012/10/07/50706e5f47e41.jpg|109599|jpg|의정부민자역사역무시설 다자협의 진통2.JPG#2012/10/07/50706e7e0dc94.jpg|161074|jpg|DSC00951.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