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경제
경전철 사고 후 성명서 잇따라 … 전면 재검토 요구
 
[사회,경제] twitter  facebook    ȮƮ
입력시간:  2009-08-06 00:00:00

11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경전철 사고 진상규명과 시민안전대책위, 진보신당 “사고원인 철저규명·공개, 사업 전면 재검토” 요구

 

지난달 25일 발생한 의정부 경전철 교각 상판 철골 구조물 붕괴 사망사고로 공사가 잠정 중단된 가운데 경전철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성명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4일 민주노총 경기북부지부, 의정부 시민네트워크, 의정부양주동두천 환경운동연합, 의정부 두레여성회, 참교육 학부모회 의정부지회, 민주노동당 의정부시위원회, 언론소비자 주권 국민캠페인 경기동북부지부, 의정부 청년회, 의정부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의정부생협, 의정부 교육연대 등 1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경전철 사고 진상규명과 시민안전 대책위원회는 성명서를 내고 조속히 사고 원인을 규명해 감리·감독 책임자 문책하고 도심 흉물로 변해가는 경전철 공사를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성명서에서 시민안전대책위는 사고가 나기 전 공사에 문제점이 제기됐으나 안전조치 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안전대책위는 “이번 사고 원인에 대해 경찰과 GS건설 컨소시엄이 대형 철골 구조물(론칭거더) 사이를 오가는 기중기(갠트리 크레인)가 구조물 지지대의 위치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운전 조작 미숙으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해 여론을 덮으로 하고 있다”며 “그러나 주민들이 사고 3~4일 전부터 교각이 눈에 띄게 기울어 공사 관계자에게 제기했으나 무시했다” 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민들의 우려를 무시하고 공기를 앞당기기 위한 야간공사를 강행하는 등 안전성을 따지지 않고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해 예견된 사고 가능성이 있다”고 제기했다.

대책위는 “대충 기중기 운전사의 운전 미숙으로 문제를 덮으려 하지 말고 철저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결과를 공개하고 노동부 및 감리회사는 공사안전진단 결과를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시행사가 하청계약에 따라 공사의 모든 책임을 하청업체가 부담키로 해 자신들이 책임이 없다 주장하고 있으나 사업 시행의 관리 감독 및 최종 책임은 엄연히 GS건설 컨소시엄에 있다”며 “공사의 관리, 감독 의무를 소홀히 한 관계자들의 책임을 문책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시민안전대책위는 “시민 교통편의를 목적으로 출발한 경전철 사업이 오히려 시내 교통체증을 유발하고 도시 미관을 해치는 등 많은 시민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며 “현재 들어간 금액을 포함해 앞으로 소요될 예상 경비를 생각하면 현재 경전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 29일 진보신당 의정부권역 당원협의회(위원장 유병두)는 성명서를 내고 소중한 목숨을 앗아간 경전철 사고에 대해 정부가 직접 나서 사고 원인을 제대로 밝히고 책임을 물으라고 요구했다.

진보신당은 “사고 직후 시공사 GS건설 컨소시엄은 사고 원인을 작업자 조작 미숙으로 돌리며 책임을 사망 노동자에 떠넘기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국토해양부가 직접 나서 경전철 사고를 조사키로 결정했다고 하니 사고 원인을 제대로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진보신당은 “그동안 의정부 시민들은 경전철 공사 과정에서 충분한 안전조치 없이 공사를 진행한 건설사 및 의정부시에 여러 문제 제기를 한 바 있다”며 “제2 제3의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전면 사고 경위 조사 및 공사 전반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진보신당은 “사업타당성, 적자우려, 주민민원, 안전위협 등 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 경전철 공사는 이번 기회에 전면 재검토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9.8.6 경기북부포커스

이미숙 기자 uifocus@hanmail.net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2012/10/18/507fdffe9920c.jpg|218841|jpg|경전철 사고 후 성명서 잇따라 … 전면 재검토 요구.jpg#@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이미숙기자 ( uifocus@hanmail.net )
 
 
등록번호 경기., 아51960 주소 경기 의정부시 시민로 29(의정부동) 921호 발행.편집인 이미숙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숙
등록연월일 2018년 9월 13일   전화 : 010-3352-8116 팩스 : 031-825-8817 관리자메일 : uifocus@hanmail.net
copylight(c) 2012 경기북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